43세, 25일 단식 끝에 순국 – 정치 뉴스

일모도원(日暮途遠) – 해는 저무는데 갈 길은 멀고 아득하다는 말이 있다. 여기에 당나라 시인 백거이(白居易)는 ‘오생기차타(五生己蹉跎)’ – “몸은 쇠약한데 앞으로 해야 할 일은 까마득하게 많음”을 덧붙였다. 32세 때인 1911년에 망명하여 온갖 고초를 겪으며 임시정부의 초석을 놓고, 이승만이 잔뜩 어질러놓고 떠난 …
뉴스 기사 더보기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