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준비한 선거 내던지고 ‘콜떼기’ 고발하다 – 정치 뉴스

“제 유일한 약점은 ‘후보’라는 것뿐이었다.”이중선 전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는 1년 가까이 준비해 온 전주시장 선거를 그만두기로 결정했다. 당 내부의 모순이자 정치권 전체의 병폐인 ‘공공연한 비밀’을 터뜨리며 7일 스스로 후보직을 내던진 것이다. “이걸 공개하는 순간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저는 지지율이 낮은…

뉴스 기사 더보기

휴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