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저축은행, ‘IMF 때 제외’ 50년간 흑자경영 비결은? – 경제 뉴스

1972년 2월 14일 문을 열어 ‘1997년 국가부도사태(국제통화기금 IMF 사태)’ 때 한 해를 제외하고 줄곧 흑자경영을 해온 진주저축은행(회장 윤철지, 대표이사 박기권)의 그 비결은 무엇이었을까. 진주저축은행이 “50년이 만든 신뢰, 내일을 만들 100년의 가치”라는 부제를 달고 펴낸 <진주저축은행 50년 발전사>에 그 …

오마이 뉴스 기사 더보기

휴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