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거가 ‘패밀리 비즈니스’라지만 제 처는 소극적” – 정치 뉴스

“선거라는 게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 하지 않나. 그런데 제 처(배우자)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아서 그런 오해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24일 오전 앞서 파문을 일으킨 ‘개+사과’ 사진 관련 SNS 기획·관리에 본인의 배우자인 김건희씨가 관여한 것 아…
뉴스 기사 더보기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