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공동묘지 안치, 1993년 유해 봉환 – 정치 뉴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출범한 이래 가장 극심한 시련기를 맞고 있을 때, 그 주춧돌을 놓았고 임시의정원과 정부에서 요직 그리고 중국 호법정부와 가교 역할을 해온 예관의 서거는 독립운동 진영에 큰 충격이 아닐 수 없었다. 기관지 『독립신문』의 부음 기사이다.신군(申君)은 금년 43세로, 한국의 명문가에서 태어나 7세…
뉴스 기사 더보기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