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깊어가는 갈등… 정세균계 “논의 거부가 당헌 위배” – 정치 뉴스

정세균계 의원들이 연일 대선 경선 연기를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 20일에는 조승래 대변인이 성명을 내고 “논의요구를 묵살하는 것은 당헌 위배이고, 비난하는 것은 품격과 민주적 태도에 반하는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조 대변인은 “경선 시기 논란의 질서 있고 민주적인 해결을 위해 관련 당헌당규를 다시 한 번 명확히 …
뉴스 기사 더보기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