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라임펀드 판매한 대신증권에 원금 80% 배상 결정 – 경제 뉴스



총 1조6000억원 규모의 금융 피해를 낳았던 ‘라임펀드 사태’와 관련해, 대신증권의 손해배상비율이 80%로 결정됐다. 지금까지 결정된 라임펀드 판매사의 손해배상비율 중 최고치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28일 금융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를 열고 대신증권이 판매한 라임펀드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에 대한 배상안…


오마이 뉴스 기사 더보기


많이 읽은 글


되는 정보 보러가기


꼬뮤에서 더 많은 자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