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집에 ‘광동강숙’ 열어 아동교육 – 정치 뉴스

신익희가 일본에서 겪고 놀란 일은 한 두가지가 아니었지만 그중에도 국민의 교육열이었다. 곳곳에 신식 학교가 세워지고 근대적 교육이 실시되었다. 조선에서는 마을에 구식 서당이 더러 있을 뿐이었다. 나라를 빼앗기게 된 이유를 알게 되었다. 그래서 여름방학(1913년)에 고향집의 사랑채에 ‘광동강숙’을 열었다. 인근 …
뉴스 기사 더보기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