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 – 클럽하우스 등장한 ‘용진이 형’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SNS) '클럽하우스'에 첫 등장했다. 자신을 '용진이 형'으로 불러도 좋다고도 했다. 28일 야구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전날 클럽하우스에 처음으로 등장해 최근 SK로부터 인수한 야구단과 관련한 이야기를 꺼냈다. 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우승 반지를 끼고 싶어 야구단을 인수했다”고 말했다. 또 야구단 명칭으로 웨일스, 팬서스 등을 검토했…

기사 보러가기

출처 : 헤럴드경제





드라마 다시보기보러가기 영화 다시보기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