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 – 종이로, 투명페트로…‘친환경 용기’ 담는 뷰티업계 [언박싱]

“화장품을 종이 용기에 넣으면 쉽게 변질됩니다. 종이에 물이 닿으면 눅눅해지면서 기능성이 떨어지기 때문이죠. 이 점을 보완하기 위해 종이에 나노 단위의 얇은 막을 입혔죠.” 하루에도 몇 번씩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 튜브. 매일 사용하는 화장품이나 세정제를 담는 용기이다 보니 발생하는 쓰레기양도 어마어마하다. 최근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2년간 연구 끝에 플라스틱 튜브를 대체할 만한 친환경 종이 용기 기술을 개발했다. 기…

기사 보러가기

출처 : 헤럴드경제





드라마 다시보기보러가기 영화 다시보기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