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 – ‘에코(ECO)한 하루’ 어디까지 가능하나 [언박싱]

아침에 눈뜨자마자 패트병에 담긴 물을 마신다. 출근 전에는 카페에 들러 커피를 일회용 잔에 받는다. 일회용 빨대가 딸려온다. 일을 하기 위해 노트북 전원을 켠다. 눈부신 노트북 화면을 보니 눈이 건조한 것 같아 일회용 용기에 담긴 인공 눈물을 눈에 넣는다. 내가 지나가는 곳마다 쓰레기가 생기니, 쓰레기가 마치 내 발자국 같이 느껴진다. 그래서 도전해봤다. 하루종일 친환경 소비를 실천해보는 것이다.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밖에서 보내고, …

기사 보러가기

출처 : 헤럴드경제





드라마 다시보기보러가기 영화 다시보기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