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 – [신춘호 농심 회장 별세] 농심 장남 신동원 부회장 경영 승계…후계 구도 정리

농심 창업주인 신춘호 회장이 27일 별세함에 따라 현재 농심 대표이사인 장남 신동원 부회장이 경영을 승계할 것으로 보인다. 신춘호 회장은 별세 이틀 전인 지난 25일 농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재선임되지 않으면서 경영에서 공식적으로 물러난 상태였다. 신동원 부회장은 이번 주총에서 박준 부회장과 함께 사내이사로 재선임됐고 이영진 부사장은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신동원 부회장은 1979년 농심에 입사해 전무, 부사장 등을 거쳐…

기사 보러가기

출처 : 헤럴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