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 – 스스로를 ‘라면·스낵쟁이’라 부른 ‘신라면 신화’ 신춘호 농심 회장 별세…향년 92세

‘신라면 신화’를 일구며 ‘라면왕’으로 불린 농심 창업주 율촌(栗村) 신춘호 회장이 영면에 들었다. 향년 92세. 지난 27일 농심은 “신 회장이 이날 오전 3시 38분께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최근 노환으로 서울대병원에 입원 중이었다. 신 회장의 장남인 신동원 농심 그룹 부회장은 지난 2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신 회장에 대해 “몸이 안 좋으시고 병원에 입원해 계신다”고 언급한 바…

기사 보러가기

출처 : 헤럴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