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 – 생분해비닐 쓰고, 분리수거 잘하면 끝? 아닙니다[언박싱]

#. 주부 A씨는 음식물쓰레기 비닐봉투도 생분해가 되는 재질로 사용하고 분리수거도 철저히 하는 편이다. A씨는 “친환경 움직임에 동참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지만 플라스틱 재질도 제각각이라 정말 재활용이 잘되고 있는 것인지는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기업들이 친환경 제품을 앞다퉈 내놓으면서 소비자들의 친환경 용품 소비는 쉬워졌지만 여전히 완전한 친환경까지는 갈 길이 먼 것이 우리 현실이다. 친환경 제품 생산과 홍보에만 그…

기사 보러가기

출처 : 헤럴드경제





드라마 다시보기보러가기 영화 다시보기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