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 – ‘병원은 건보-환자는 보험사 돈’ 보험 집단사기 근절 나선다

#1.A씨는 의사 5명의 명의를 빌려 사무장 병원 2개를 차렸다. 허위 입원 환자를 모아 요양 급여 19억원가량을 편취했다. 환자로 둔갑한 61명은 각 보험사에서 보험금 30억원을 챙겼다. #2.B병원은 실손 보험의 보장 대상이 아닌 비만 주사제를 보험 청구가 가능한 감기 치료로 조작한 뒤 요양급여 3300만원을, 환자 252명은 허위 진단서로 보험금 5억3600만원을 챙겼다. 금융감독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은 25일 이러한 민영보험과 건강보험(공…

기사 보러가기

출처 : 헤럴드경제